스카이엔터테인먼트, 퍼블리싱 사업 가속화 원년 선언... 신작 4종 선보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카이엔터테인먼트, 퍼블리싱 사업 가속화 원년 선언... 신작 4종 선보인다

스카이엔터테인먼트가 새해를 퍼블리싱 사업 가속화 원년으로 삼고 퍼블리싱 사업 힘주기에 돌입한다.

스카이엔터테인먼트는 한중 모바일 게임 퍼블리싱과 운영대행을 하는 회사다. 새해 4종 게임을 선보인다. '타임리버스' '라스트서바이버' '러브 아이돌 컴퍼니(가칭)', '썸머코드: 내가 모르는 어제' 등이다. 서비스 준비를 위해 개발사와 긴밀한 협업과 소통 운영할 계획이다.

타임리버스는 주인공이 먼 미래로 소환되어 세 세력에 의해 혼란에 빠진 세상을 구하기 위해 싸워가는 2차원 턴제 전략 RPG이다. 50여종의 파트너를 만나고 육성할 수 있다. 데이트를 하면서 새로운 시나리오와 보상을 얻거나 친밀도를 높여 전투력을 높일 수도 있다.

러브 아이돌 컴퍼니는 치열한 K팝 아이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플레이어가 아이돌 서바이벌 콘테스트에 출전하고 슈퍼스타로 성장하는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개발사 선비소프트 '아이돌주식회사' 후속작이다. 머신 러닝 인공지능이 여러 능력치를 평가해 스스로 행동방식을 결정하는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한다.

라스트서바이버는 좀비 바이러스로 인해 황폐화된 세상에서 비감염자들이 공동체를 만들어 삶을 이어가는 스토리를 담은 전략 SLG이다. 썸머 코드: 내가 모르는 어제는 여성향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여자 주인공이 실종된 엄마를 찾기 위해 탐정 사무소에 들어가서 각종 비밀을 파헤치는 과정을 담는다.

권명자 스카이엔터테인먼트 대표는 “그동안 다져온 퍼블리싱과 게임서비스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며 “게임 생명력이 오래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해 역량있는 퍼블리셔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