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내각에 "경제활성화와 민생 안정" 당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첫 국무회의를 개회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첫 국무회의를 개회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취임 후 처음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내각에 경제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시작하며 “대통령 신년사에 담긴 국정운영 최우선 과제는 포용, 혁신, 공정, 평화에서의 확실한 변화를 통한 상생도약”이라며 “내각이 중심이 되어 각 분야에서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내각에 세 가지를 당부했다. 첫 번째가 경제 활성화와 민생 안정에 매진해 달라는 주문이었다. 정 총리는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며 미래 먹거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 해 달라”고 말했다. 불공정과 양극화 해소에도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첫 국무회의를 개회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첫 국무회의를 개회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 번째로 국민과의 대화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진정성 있는 소통은 첨예한 갈등을 해결하고, 사회적 자본인 신뢰의 회복과 국민 통합을 이룰 수 있다”며 본인부터 정책 현장을 찾아 국민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창출을 위해 일하는 방식이 바뀌어야 한다고 세 번째로 강조했다. 국무위원들이 공직자 전문성 제고와 적극행정 확산에 힘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물고 소통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중동지역 정세 불안이 장기화될 경우 우리 경제 파급효과가 클 수 있다고 진단하고 각 부처가 위험 요인을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기획재정부, 외교부 등 관계부처는 유가와 원유 수급상황, 국내외 금융·외환시장 등의 동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만약의 사태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춰달라”고 주문했다.

설 연휴 민생안정대책도 추진해달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안전한 명절이 되어야 한다며 특별점검과 24시간 안전 대응체제를 주문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명절자금 지원과 임금체불 해소도 언급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