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인공지능(AI) 1등 국가 선포...경제산업 혁신·성장 돌파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과기부·방통위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비서실장, 정세균 국무총리, 문 대통령,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 김상조 정책실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과기부·방통위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비서실장, 정세균 국무총리, 문 대통령,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 김상조 정책실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대한민국 미래는 과학기술과 인공지능(AI), 그리고 디지털미디어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경제산업 혁신과 성장의 돌파구로 삼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AI 1등 국가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전 대덕연구단지 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허욱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의 업무보고를 받았다. 2020년 새해 첫 업무보고다.

문 대통령은 “과학기술은 국민 삶을 바꾸는 힘이 있다. 미래 성장을 이끌 뿐만 아니라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국가와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원천”이라고 그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경제성장 원동력을 만들고, 대한민국의 확실한 변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며 “우리는 또 한 번의 대도약을 이뤄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기반은 충분하다고 했다. △국가 연구개발(R&D) 제도 혁신 △과학기술혁신본부 설립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복원 △예산 확대 등의 노력으로 세계 4위 과학인프라 강국이 됐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4차 산업혁명 핵심기반 DNA(데이터·네트워크·AI), 5G 스마트폰·장비 시장 세계 1, 2위 달성, 국회 데이터 3법 통과 등으로 도약할 준비가 됐다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제 미래로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한다”면서 “과학기술, 정보통신 힘으로 미래 일거리를 확보하고 혁신적 포용국가 시대를 앞당겨야 한다”고 역설했다. 과학기술 강국, AI 1등 국가가 그 기준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AI 1등 국가를 국가전략으로 수립했다”며 “아직 우리가 AI 선두주자라고 할 수는 없지만 IT강국이 되면 AI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충분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내다봤다. 잠재력을 현실로 끌어내는 것이 정부의 일이라고 강조했다.

미디어산업에 대해서도 “우리가 가진 또 하나의 성장동력”이라며 “우리에게는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와 함께 차별화된, 우수한 인적자원이라는 강점이 있다. 전 세계 미디어시장에서 얼마든지 미디어 강국으로 우뚝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민간의 창의적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규제를 개혁하고 국내외 사업자간 역차별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한류콘텐츠가 막힘없이 성장하고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정부는)힘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