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AI가 만드는 '건강한 바람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바람이 지나가는 모든 길을 살균하고 관리하는 에어컨을 선보였다. 에너지 소비효율을 유지하면서 1평 더 넓어진 강력한 냉방 성능도 갖췄다. 인공지능(AI) 씽큐를 이용해 전기요금까지 줄여준다.

LG전자는 16일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신제품 29종을 공개하고 판매에 돌입했다.

신제품은 △고객이 건강한 바람을 즐길 수 있도록 바람이 지나가는 길을 자동으로 관리하는 4단계 청정관리 △에너지 효율을 유지하면서 1평 더 넓어진 냉방 면적 △사용자 활동량을 감지해 에어컨이 스스로 운전 모드를 최적화하는 3세대 AI 스마트케어 △업계 최고 수준 인버터 제어 기술로 구현한 에너지 효율 등 차별화한 고객 가치를 제공한다.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출시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출시>

이감규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지난해 경쟁사보다 더 많은 에어컨을 판매했다”면서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1등 브랜드가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만들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제품은 초 프리미엄 제품인 LG 시그니처(LG SIGNATURE) 에어컨에 처음 적용했던 필터 클린봇을 적용했다. 필터 클린봇이 일주일에 한 번씩 에어컨 극세필터를 자동 청소한다. 사용자는 6개월에 한 번씩 먼지통만 비우면 된다.

이 제품은 에어컨 내부에서 바람을 만들어주는 송풍팬을 UV LED 살균으로 관리하는 'UV나노' 기능을 적용했다. UV나노는 세균이 번식할 수 있는 곳에 자외선을 쐬어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표피포도상구균 등 유해세균을 살균한다.

신제품은 에어컨 열교환기를 건조해 주던 송풍 기능도 개선했다. 이 기능은 냉방 운전 후 전원을 끌 때 열교환기를 바람으로 말려주는 자동건조 시간 설정을 3단계로 조절한다. 고객은 사용 환경 등에 맞춰 건조 시간을 선택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번에 출시하는 신제품 전체 모델의 90% 이상에 공기 청정 기능을 탑재했다.

LG전자는 AI 듀얼 인버터 기술 기반 최적화한 알고리즘으로 에너지효율을 높여 전기료 부담을 낮췄다.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실린더가 2개인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했다. 한 번에 보다 많은 냉매를 압축해 에너지 효율이 높아진다.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고객들이 AI의 편리함을 느낄 수 있도록 더욱 진화한 3세대 AI 스마트케어를 탑재했다. 신제품은 실내에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사람이 있다면 활동량은 얼마나 되는지를 감지해 스스로 최적의 운전모드로 동작한다. 부재 중이면 에어컨이 알아서 최대 절전모드로 전환한다.

LG전자는 가전제품을 최적 상태로 관리해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신제품에 적용했다. 에어컨은 제품 작동상태를 분석해 극세필터 청소, 냉매량 부족에 따른 점검, 실외기 주변 온도 상승에 따라 환기 등이 필요한지를 사전에 감지하고 스마트폰의 LG 씽큐(LG ThinQ) 앱으로 알려준다.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출시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출시>

신제품 29종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 285만~540만원이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