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번호로 전화오면 일단 거르세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 번호로 전화오면 일단 거르세요!”

지난해 최다 스팸전화 발신국이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인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링크는 국제전화 서비스 '00700'이 지난해 차단한 국제 스팸전화 분석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바누아투는(국가번호 678) 전체 15%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사모아(14%, 국가번호 685), 파푸아뉴기니(11%, 국가번호 675), 통가(9%, 국가번호 676), 나우루(8%, 국가번호 674)가 뒤를 이었다.

상위 5개 국가 모두 남태평양에 위치한 섬나라로 국제통신인프라 환경이 열악하다. 이 국가에 국제전화를 걸 경우 분당 363원에서 4160원의 국제 정산비용이 발생한다.

리투아니아(3%, 국가번호 370), 브룬디(3%, 국가번호 257), 차드공화국(2%, 국가번호 235), 폴란드(2%, 국가번호 485), 알제리(2%, 국가번호 213)가 그 다음으로 비중이 높았다.

00700이 차단한 국제 스팸 대부분이 '원링 스팸'을 이용한 통화 사기로 나타났다. 불법도박, 대출권유 등 광고성 스팸과 보이스 피싱도 많았다.

원링 스팸은 '00X-678-XXXXXXX' 등 번호로 해외에서 한국으로 무작위 전화를 발신, 벨을 1~2회 울린 후 끊은 뒤 수신자로 하여금 다시 전화를 걸도록 유도하는 사기 수법이다. '부재중' 통화기록만 보고 콜백을 하게 되면 비싼 국제전화 통화료뿐 아니라 부가 서비스 이용료까지 부담할 수 있다.

SK텔링크는 설 연휴를 앞두고 국제 스팸전화 발생빈도가 높은 국가를 특별감시국으로 지정해 감시를 강화한다.

'685', '675', '676', '678', 등 생소한 국가 번호의 부재중 전화로 전화를 걸었다면 통화종료 버튼을 누르고 전화가 끊겼는지 확인할 것을 권고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