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새로운 10년 위한 미래상 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카드는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2019년 업적평가대회를 개최했다. 대상을 수상한 광주지점 직원들과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 다섯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2019년 업적평가대회를 개최했다. 대상을 수상한 광주지점 직원들과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 다섯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카드(대표 임영진)는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AW컨벤션센터에서 2019년 업적평가대회를 개최했다. 신한카드가 지향해 나갈 '일류 신한카드의 미래상'을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는 이를 위해 △고객이 인정하는 일류 멤버십 기업 △흐름을 주도하는 일류 디지털금융 기업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일류문화 기업 등 세가지 키워드를 제시했다.

임영진 대표는 “일류 신한카드의 미래상은 신한금융그룹의 경영 철학인 금융삼도의 '신뢰, 개방성, 혁신' 전략과 궤를 같이한다”며 “전 직원이 원팀, 원스피릿 마음 가짐으로 일류 신한카드 달성을 위해 함께 전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17일에 열린 2019년 업적평가대회는 지난 한해 동안 뛰어난 실적을 거둔 우수부서와 직원을 선정해 격려하는 자리로 매년 열리는 가장 큰 사내행사다.

그룹의 핵심가치를 주도적으로 실천한 조직·개인에 대해 주어지는 '신한WAY상'과 함께 디지털 전략 추진 등 우수 성과를 올린 조직과 개인에 대한 시상이 함께 이뤄졌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