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브포인트-한국와콤, VR콘텐츠 활용 창작교육 업무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상용 글로브포인트 대표(오른쪽)와 김주형 한국와콤 대표가 VR콘텐츠를 활용한 창작교육 상호협력 MOU를 교환했다.
<조상용 글로브포인트 대표(오른쪽)와 김주형 한국와콤 대표가 VR콘텐츠를 활용한 창작교육 상호협력 MOU를 교환했다.>

가상현실(VR) 기반 교육 솔루션 개발 선도기업 글로브포인트(대표 조상용)는 글로벌 태블릿 전문기업 와콤의 한국법인 한국와콤(대표 김주형)과 VR콘텐츠를 활용한 창작교육 확대와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서를 교환했다고 20일 밝혔다.

글로브포인트와 와콤은 VR 디자인 러닝과 VR 콘텐츠 창작 분야 프로그램 개발과 학생 창의력 증진 등 교육 강화를 위해 힘을 모을 예정이다. 글로브포인트 VR콘텐츠 저작도구 'VR웨어스쿨'과 와콤의 태블릿 '와콤원'이 협력 콜라보를 진행해 교육시장을 개척한다.

VR웨어스쿨은 가상공간에 맵을 만들고 건물을 세우거나 퀴즈 대결을 펼치는 자기주도 학습 프로그램이다. 와콤원은 다양한 크리에이터가 사용할 수 있는 입문자용 13인치 태블릿으로 스크린 위에서 직접 창작하며 즐길 수 있는 툴을 제공한다.

VR웨어스쿨은 코딩, 메이커교육, 3D오브젝트 디자인 등 VR 기반 디지털 콘텐츠를 창작할 수 있다. 향후 안드로이드 운용체계(OS) 버전에서 콘텐츠를 제작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해당 교육 프로그램에서 와콤 태블릿을 활용했을 때 더욱 다채로운 VR콘텐츠를 만들 수 있어 보다 적극적이고 인터랙티브한 창작이 가능하다고 양사는 밝혔다.

조상용 글로브포인트 대표는 “아이들이 3D, VR, 모션인식 기술 등을 활용해 직접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하고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도록 할 계획"이라면서 ”이번 협력으로 보다 많은 학생이 보다 재미있고 다채로운 디지털 창작 경험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주형 한국와콤 대표는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에게 디지털 기술과 도구를 활용해 창의와 창작 가능성을 확장하는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이 중요하다”면서 “자라나는 세대가 더욱 다양한 콘텐츠로 창의성을 증진할 수 있도록 교육 분야에서도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