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파트너사 상생에 2137억원 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홈쇼핑 로고.
<롯데홈쇼핑 로고.>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20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파트너사와 소통 및 상생 강화를 위한 '동반성장 포럼'을 진행했다.

롯데홈쇼핑은 이날 참석한 파트너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3년간 2137억원 규모 상생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자금 지원, 판로 확대, 재고 소진 지원, 경쟁력 향상 지원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혁신 역량 강화 및 임금 격차 해소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동반성장펀드 2000억원 운영, 무이자 대출 100억원 지원 △신상품 3회 방송 보장, 재고 소진 정규 TV프로그램 운영, 오프라인 매장 연계 판매 △롯데아이몰 내 중소기업 전문관 운영, '코리아 브랜드 엑스포' 등 해외시장 개척 확대 △스타트업 육성, 여성 인재 양성 및 채용 지원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파트너와 동반성장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건강하고 발전적인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행사에는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조순용 홈쇼핑협회 회장, 강철규 롯데홈쇼핑 윤리위원장,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와 임직원, 70여개 파트너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롯데홈쇼핑은 매년 파트너를 초청해 다양한 간담회 및 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파트너 대표 및 임원급들이 주로 참석하던 행사에서 벗어나 실무 담당자를 초청, 보다 다양한 현장 의견을 경청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중소기업 글로벌 역량 강화의 필요성'을 주제로 한 방송인 '타일러 라쉬' 특강을 비롯해, 동반성장 제도 소개, 파트너 해외 진출 지원 우수 사례, 여성 인재 양성 및 파트너 취업 지원 성공 사례 등을 공유했다. 카카오톡 채널을 통한 실시간 소통 창구 개설, 임직원 문화 활동 지원, 유통 트렌드 지식 공유 등 새롭게 개설하는 '2020년 파트너 동반성장 지원 프로그램'도 발표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