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 중소기업 혁신바우처' 신규도입…중기부, 최대 5000만원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벤처기업부는 성장가능성은 높지만 지역 및 기업 여건에 따라 서로 다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조기업을 맞춤형으로 지원하기 위해 '제조 중소기업 혁신 바우처' 사업을 신규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중기부는 제조 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585억원을 투입, 1800개 제조기업을 집중 지원한다. 매출액 120억원 이하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전문가 진단과 평가를 거쳐 컨설팅, 기술지원, 마케팅 등을 패키지 형태로 묶어 최대 5000만원까지 바우처로 지원한다.

지원 대상산업, 지원 시기 등은 지역 주력산업, 지역 위기산업, 대기업 이전에 따른 피해산업 등 지역의 특성과 여건 등을 감안해 지역별 위원회에서 심의를 통해 결정한다. 지역위원회에는 지방중기청과 지자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지역본부, 코트라,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이 참여한다.


보조율은 매출액에 따라 차등 지원되며 △50억원 초과 120억원 이하는 50% △10억원 초과 50억원이하 70% △3억원 초과 10억원이하 80% △3억원이하는 90%까지 지원하는 등 자금조달이 어려운 소기업일수록 지원 비율을 높였다.

사업에 선정된 기업은 발급받은 바우처를 희망하는 서비스 수행기관에 사용하고, 컨설팅·기술지원·마케팅 등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1월말 중기부 및 중진공 홈페이지에서 지역별 사업공고를 확인한 후 중진공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