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 담은 '두 번째 걸음마' 영상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가 23일 '웨어러블 로보틱스(착용형 로봇공학)' 기술로 하반신 장애를 가진 장애인 양궁 국가대표 박준범 선수에게 새로운 걸음을 선사하는 프로젝트인 '두 번째 걸음마' 영상을 공개했다.

현대차 브랜드 캠페인 영상 두 번째 걸음마 화면.
<현대차 브랜드 캠페인 영상 두 번째 걸음마 화면.>

두 번째 걸음마 영상은 지난해 11월 선보인 로보틱스 편 후속 이야기다.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을 적용한 의료용 로봇 'H-MEX(Hyundai Medical Exoskeleton)'와 새로운 걸음을 내디딘 박 선수의 가슴 벅찬 도전의 순간을 담았다.

박 선수가 걸어가 어머니 품에 안기는 모습은 '이동(Mobility)'을 통해 사람과 사람이 이어지고, 현대차 기술로 고객의 시간이 더 소중하고 가치 있는 경험으로 바뀌는 순간을 보여준다.

현대차 관계자는 “박 선수와 가족이 H-MEX 기술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꿈꾸게 됐다”면서 “이동 수단과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해 인간 중심의 진보적 미래 기술 발전을 지속적으로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