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길 시작, 가장 저렴한 '고속도로 주유소' 어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주유소 종합정보 애플리케이션(앱) 오일나우가 귀성길이 시작되는 23일 휴게소 기름값 가격 분석을 발표했다. 유동량이 많은 경부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중부내륙 고속도로 하행선 총 42개 주유소의 23일 오전 8시 기준 가격이다.

오일나우가 발표한 고속도로 최저가 주요소.
<오일나우가 발표한 고속도로 최저가 주요소.>

가장 많은 귀성객이 이용할 것으로 예측되는 경부고속도로는 만남의광장 휴게소가 휘발유 1502원, 경유 1342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다음으로 칠곡휴게소 EX주유소가 휘발유 1510원, 경유 1344원에 판매 중이다.

중부내륙고속도로의 경우 휘발유는 영산휴게소, 경유는 성주휴게소가 가장 저렴했다. 영산휴게소는 휘발유 1501원, 경유 1343원이며 성주휴게소는 휘발유 1513원, 경유 1342원에 판매 중이다. 휘발유가 두 번째로 저렴한 주유소는 서여주휴게소로 휘발유 1509원, 경유 1348원이다.

서해안고속도로는 휘발유는 화성휴게소, 경유는 서천목포휴게소가 가장 저렴했다. 화성휴게소는 휘발유 1515원, 경유 1352원이며 서천목표휴게소는 휘발유 1517원, 경유 1349원으로 나타났다.

영동고속도로는 여주휴게소와 문악휴게소가 가장 저렴했다. 여주휴게소와 문막휴게소 모두 휘발유 1514원, 경유 1348원에 판매 중이다.

오일나우 관계자는 “휘발유가 저렴하면 경유도 저렴했던 전년과 달리 올해는 달리 유종별로 저렴한 휴게소가 다르게 나타났다”면서 “본인 차량에 맞는 유종이 어디에서 저렴한지 미리 검색하면 9주 연속 상승세인 기름값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