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종로출마·공동상임선대위원장 수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서울 종로 출마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을 공식 수락했다. 민주당은 당연직 이 대표와 함께 공동상임선대위원장 '투톱 체제'를 구성하게 됐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전 총리는 이날 용산역에서 당 지도부와 함께 귀성인사를 한 후 가진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이 대표의 제안을 엄숙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우리의 역사와 얼이 응축돼 숨 쉬는 '대한민국 1번지'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라며 “역사의 또 다른 분수령이 될 4·15 총선의 최고책임을 분담하게 되는 것도 과분한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께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고 오히려 불안만 드리는 저급한 정쟁을 삼가겠다”며 “신뢰와 품격을 유지하며, 겸손하고 성실하게 선거에 임하고 국민 여러분의 꾸지람과 가르침을 늘 겸허하게 받겠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설 연휴 첫날인 24일 지역구 전통시장 등을 찾는 등 총선 행보에 나설 계획이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