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우리나라 과학기술 뒤쳐지고 있어...인력양성 시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3일 KAIST를 방문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23일 KAIST를 방문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과학기술만이 우리나라가 살 길입니다. 그런데 많이 뒤처지고 있습니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은 귀국 나흘째인 23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지능(AI) 대학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안 전 의원은 “지구상에 매장된 석유보다 데이터의 가치가 훨씬 더 높은 시대가 몇 년 전에 왔다”며 “얼마 전에 데이터 3법이 통과됐지만, 굉장히 늦은 것”이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현 정부의 과학기술 정책에 대한 비판도 있었다. 안 전 의원은 “정부가 앞장서 과학기술 방향을 정하는 것은 구시대적 방식”이라며 “수레를 앞에서 끄는 게 아니라 뒤에서 미는 방식일 때 자율성과 창의성이 생긴다”고 피력했다.

AI와 관련 인력양성 중요성도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중국 바이두는 AI 전문가 10만 명을 3년간 양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 우리나라도 지금부터 인재 10만명을 양성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KAIST 및 AI 대학원이 핵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KAIST는 안 전 의원이 2008~2011년 교편을 잡은 곳이다. 안 전 의원은 “KAIST가 제대로 일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AI대학원도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