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장관 “중동서 원유 70% 수입… 정세 불안시 즉각 대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성윤모 산업부 장관.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성윤모 산업부 장관.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산업통상자원부는 성윤모 장관이 설 연휴 첫 날인 24일 한국석유공사 서산 석유비축기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서산 석유비축기지는 2005년 2월 완공된 곳으로, 비상시 중부권·수도권에 유류를 공급하는 국가 중요시설이다. 이번 방문은 최근 중동정세가 불안정한 가운데 중요 에너지시설 비상 대응태세 및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연휴 기간 근무 중인 현장 근무자를 격려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

성 장관은 우리나라가 중동에서 원유 70% 이상을 수입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 중동 등 주요 산유국 정세 불안정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석유수급 비상대응태세' 확립을 주문했다. 또 중동 등 정세 불안정으로 국내 석유수급이 악화될 경우 비축유를 즉시 방출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 고양저유소 풍등 화재·드론 출몰 등 새로운 위협요인이 증가, 위기 대응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성 장관은 “석유공사가 과거 석유파동 충격을 겪은 후 국내 석유수급 안정을 위해 설립된 기관”이라며 “'우리의 준비태세가 국민 안위와 직결된다'는 사명감 하에 산업부와 석유공사가 함께 안정적인 석유공급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