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신비전' 1위 코그넥스 "딥러닝 기술로 불량 제로 도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머신비전' 1위 코그넥스 "딥러닝 기술로 불량 제로 도전"

세계 머신비전 1위 기업인 코그넥스가 딥러닝 기술 경쟁력 강화로 국내 스마트공장 시장 공략에 나선다. 코그넥스는 카메라로 불량품을 탐지하는 미국 업체다. 지난해 국내 인공지능(AI) 벤처인 수아랩을 인수해 화제를 모았다.

조재휘 코그넥스코리아 지사장은 “비정형 불량에 대한 검사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머신비전에 딥러닝 기술을 결합한 솔루션을 올해 중점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조재휘 코그넥스코리아 지사장
<조재휘 코그넥스코리아 지사장>

머신비전은 기계에 사람의 시각과 판단 기능을 부여한 것이다. 파손된 제품이나 규격에 어긋난 불량품 확인 등 사람 눈으로 판별하던 작업을 카메라가 대신한다.

머신비전은 대량의 반복 작업에 유용하다. 기계가 검사하기 때문에 많은 제품을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할 수 있다. 사람의 경우 장시간 집중하거나 피로가 쌓이면 정확성이 낮아질 우려가 있다.

코그넥스 머신비전 예
<코그넥스 머신비전 예>

그러나 머신비전도 한계가 있다. 머리카락이 붙거나 물 또는 얼룩이 묻은 비정형 불량은 잡아내지 못한다. 사전에 입력한 일정 '공식'에 따라 움직이고 판단해서다. 입력 값에 없던 이물이 생기거나 불량이 나타나면 새로운 수식을 만들어 보완해야 했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등장한 게 '딥러닝'이다. 딥러닝은 기계가 스스로 학습하고 발전한다. 머신비전에 딥러닝을 접목하면 그간 사람만 할 수 있었던 정형화되지 않은 불량을 잡아낼 수 있다.

조재휘 지사장은 “머신버전에 딥러닝을 접목할 경우 비정형적 불량을 개선하고 작고 정밀한 부품도 빠르고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다”며 “적용 분야 역시 전자, 자동차 외에 제약, 식음료 등으로 확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그넥스코리아는 딥러닝 전문 조직을 만들었다. 기술 적용 분야가 늘어나면서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하기 위해서다. 일례로 과거 머신비전만으로는 불가능했던 과자봉지 밀봉 검사를 이젠 딥러닝으로 가능해져 회사는 보다 많은 수요처를 발굴할 계획이다.

지난해 수아랩을 인수한 것도 연장선에 있다. 머신비전에 똑똑한 인공지능 기능을 부여하기 위해 수아랩을 인수했고 코그넥스 역대 최대 금액인 2300억원을 과감히 투자했다.

조 지사장은 “코그넥스와 수아랩의 장점만 모은 제품이 올해 출시될 예정”이라면서 “수아랩의 뛰어난 지적재산권(IP)과 엔지니어링 전문 지식을 결합하면 시장 요구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코그넥스는 국내 스마트 팩토리 구축 바람이 불면서 크게 성장했다. 코그넥스코리아 매출은 4년 전에 비해 4배 증가했다. 세계 지사 중 가장 빠른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조재휘 지사장은 “본사에서 한국 시장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며 “앞으로도 머신비전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찾고 개발해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신비전' 1위 코그넥스 "딥러닝 기술로 불량 제로 도전"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