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우한 폐렴' 비상대책위 구성…임산부 직원 휴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면세점 외국인 관광객
<롯데면세점 외국인 관광객>

롯데면세점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 방지와 고객과 직원 안전을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24일 이갑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한 비상대책위를 구성하고 상시 대응 체계를 가동 중이다.

롯데면세점은 비상대책위 가동 조치에 따라 전 직원 일일 발열 체크 의무화(발열 직원 조기 귀가 후 의료기관 진료)를 실시한다. 매장에서는 매장 및 인도장 근무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매장 및 인도장 주 2회 방재 소독 실시한다.

또 손소독제 매장 내 배치를 확대하고 고객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중국 방문 직원 귀국 후 14일간 휴가 조치 후 관찰 진행을 실시하며, 임산부 및 만성질환 직원을 대상으로 휴직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롯데면세점은 고객과 직원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향후 상황 변화에 따른 신속하고 추가적인 대응 조치들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 질병관리본부, 인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유기적인 대응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