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대전서 글로벌협력업무 공유회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수자원공사, 대전서 글로벌협력업무 공유회의 개최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28일 대전 본사에서 물 관련 글로벌협력업무 국내외 관계자 등 50여명과 함께 '제1회 글로벌협력업무 공유 회의'을 갖고 해외 사업 전문역량 강화방안 등의 논의했다.

글로벌 협력업무는 해외에서 진행하는 댐, 수도 등의 건설사업과 정부 공적개발원조에 따른 각종 협력업무다. 수자원공사는 현재 솔로몬제도와 인도네시아, 조지아, 파키스탄 등 11개국에서 15건 물 관련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이날 10억달러 규모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 발전댐 건설사업 등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양질의 사업 발굴, 위기 관리, 전문역량 강화 방안 등을 협의했다.

글로벌협력업무 담당 부서 간 전문지식과 경험, 위기 요인, 정치 문화적 차이 등에 관한 정보를 확인하고 본사와 현장 간 유기적 협력 강화, 공동 위기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수자원공사는 회의를 정례화해 협력과 소통을 강화하고, 체계적인 정보 공유와 위기대응 방안을 수립해 글로벌협력업무 분야 전반에 걸쳐 효율성과 지속가능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학수 사장은 “현장 간 지리적 한계를 뛰어넘는 소통과 협력으로 신남방정책 등 정부정책에도 적극 부응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