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비상대책회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권평오 KOTRA 사장이 각 본부·실·팀장 등 간부 직원이 모두 참석한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권평오 KOTRA 사장이 각 본부·실·팀장 등 간부 직원이 모두 참석한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회의에는 권평오 사장을 포함해 각 본부 실·팀장 등 간부 직원이 모두 참석했다.

KOTRA는 회의에서 경제통상협력본부장을 반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반을 본사에 설치하고 일일 보고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이를 통해 각국 동향 및 바이어 투자자 움직을 파악하고 전파할 계획이다. 또 KOTRA 직원과 중국 진출 기업인 안전 형황을 점검, 향후 차질이 예상되는 대(對) 중국 수출·투자유치 사업 추진 관련 대안을 적극 마련할 방침이다.

권 사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올해 반등을 보이는 우리 수출에 악영향이 미칠까 우려된다”며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단계별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