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정부, '신종 코로나' 기업상황 점검반 가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우리 기업 영향을 종합 점검하고, 긴급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 '기업상황 점검반'을 개최해 대중(對中) 진출기업 및 국내 산업 동향을 긴급 점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기업상황 점검반 회의에서 감염병과 관련한 현재 상황과 향후 대응방향 등을 논의했다”며 “주요 경제단체와 협·단체들은 정부 차원에서 신속한 정보 전파와 수출애로, 영업중단 등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현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수출을 포함해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점검·분석하고 지원책을 마련키로 했다. 또 산하기관 및 주요 경제 협·단체에 예방수칙과 대응지침을 전파하고, 국내기업의 업무지속계획(BCP) 수립 상황과 수출·투자·생산에 관한 애로사항을 파악할 계획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지난 27일 국내에서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이후 감염병 위기 경보가 '주의'에서 '경계'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경제 5단체와 업종별 협·단체에 BCP 가동 준비를 지시했다. BCP는 신종플루·메르스 등 대규모 감염병 발생 중에도 기업 연속성 확보를 위한 대응체계와 업무지속방안, 직원관리 방법 등을 규정하는 계획이다.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될 경우 BCP가 즉시 가동된다.

이 밖에 KOTRA는 본사·중국지역 무역관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영상상담 시설을 이용한 현지 동향 파악·수출상담·애로상담을 지원할 방침이다. 무역협회는 무역활력상황실을 수출애로해소 지원센터로 전환해 현 사태 관련 수출애로 상담·애로해소를 지원할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중국 산업 활동이 위축될 수 있어 우리 경제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면밀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유관기관, 관련 업계는 합동 총력 대응태세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