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재선 전기공사협회장, 몽골정부 표창패 수상… 전기·에너지 교류 활성화 공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왼쪽)이 28일 에르덴투야(Erdentuya) 주한 몽골대사로부터 몽골정부가 수여하는 표창패를 받고 기념촬영했다.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왼쪽)이 28일 에르덴투야(Erdentuya) 주한 몽골대사로부터 몽골정부가 수여하는 표창패를 받고 기념촬영했다.>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장이 한국·몽골 간 전기·에너지 분야 교류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8일 주한 몽골대사관에서 몽골정부로부터 표창패를 수상했다.

류 회장은 전기공사협회를 이끌며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되는 시점에서 동북아 슈퍼그리드의 필요성이 제기될 것으로 내다보고 몽골과 협력 강화에 주력해왔다.

몽골은 풍부한 일조량과 풍량을 갖춰 태양광과 풍력 발전에 유리한 곳으로 특히 고비사막 일대는 1300GW에 달하는 잠재적 전력 생산규모를 보유한 동북아 슈퍼그리드 핵심지역으로 꼽힌다.

류 회장은 2018년 김태년 국회의원, 한정애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정재남 주몽골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몽골 포럼을 열고 다바수엔 몽골 자원에너지부 장관과 만나 협력관계를 논의했다. 당시 류 회장은 전기업계의 현지 진출 활성화 방안을 비롯해 전력분야 환경개발 및 기술자 교류, 신재생에너지 분야 협력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

류 회장은 “몽골은 남북관계 정상화를 기반으로 한 동북아 슈퍼그리드 사업의 핵심 지역”이라면서 “앞으로도 전기공사업계와 몽골 간 상생을 위해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최근 공공·민간 전기·에너지 산업 전반에 걸쳐 양국 간 교류가 활발해지고 있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은 작년 4월 국내 최초로 현지맞춤형 풍력발전기를 개발해 몽골에 설치했다. 대한전선은 몽골 진단병원 통신 솔루션 구축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한국광해관리공단과 KOTRA는 '2019 몽골 광해관리 기술학교' 행사를 개최했다. 몽골 에너지자립마을조성 관계자는 경북도청을 방문하고 친환경에너지 시설 연수를 받았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몽골 공무원을 대상으로 국내 건물에너지 효율개선 기술·정책을 전수하는 등 다양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