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블록체인 기반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서비스' 오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SDS 캠퍼스 전경
<삼성SDS 캠퍼스 전경>

삼성SDS(대표 홍원표)가 블록체인 기반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를 시작한다.

실손 보험 가입자는 보험금 청구 시 일일이 병원을 방문해 증빙 서류를 받아 보험사에 직접 제출해야 한다.

삼성SDS는 이런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보험사, 병원,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과 손잡고 보험 가입자가 보다 편리하게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는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를 개발했다.

실손 보험 가입자는 △수납창구 △키오스크 △모바일 등에서 의료비 결제 후 삼성SDS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가 제공하는 카카오 알림톡을 받아 링크를 클릭하면 간편하게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는 삼성SDS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Nexledger)'를 적용했다. 병원은 진료비 영수증 등 불필요한 문서를 줄이고, 보험사는 증빙서류 수작업이 없어지면서 영수증 위·변조 행위를 원천 차단하고 비용도 절감한다.

현재 삼성SDS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 서비스'는 삼성화재와 NH농협생명의 실손 보험 가입자를 시작으로 강북삼성병원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서 이용 가능하다. 올해 말까지 이대목동병원, 서울의료원 등 국내 주요 30개 병원과 8개 보험사로 확대될 계획이다.

심헌섭 삼성SDS 금융IT사업부장은 “보다 많은 실손 보험 가입자가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편리하게 보험금 청구를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