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리쓰, 단일 스위프로 70kHz부터 220GHz까지 측정하는 VNA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리쓰, 단일 스위프로 70kHz부터 220GHz까지 측정하는 VNA 출시

안리쓰(Anritsu Company)는 단일 스위프로 70kHz부터 220GHz까지 측정이 가능한 업계 최초의 벡터 네트워크 분석기(VNA) VectorStar™ ME7838G 광대역 VNA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VectorStar™ VNA를 통해 엔지니어는 광범위한 주파수에서 기기를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측정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는 정확한 디바이스 모델을 추출할 수 있으므로 정확한 시뮬레이션과 설계 턴을 줄일 수 있게 된다.

안리쓰의 새로운 VectorStar VNA 시스템이 향상된 디바이스 모델링을 위해 단일 스위프 광대역 커버리지를 일관되게 제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NLTL(Non-linear Transmission Line) 밀리미터파(mmWave) 모듈을 채택했기 때문이다. 220GHz 프로브를 밀리미터파 모듈에 직접 연결할 수 있어 정확하고 안정적인 온-웨이퍼 측정이 가능해졌으며, 그에 따라 테라헤르츠(THz) 이하의 주파수에서 동축 커넥터의 한계를 피할 수 있게 됐다.

이 220GHz ME7838G는 안리쓰의 검증된 VectorStar 광대역 플랫폼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100GHz에서부터 그 이상의 도파관 대역까지 웨이퍼 프로브 스테이션을 재구성하지 않고도 단일 스위프에서의 기존 한계치를 넘어섰다. 이 설계 덕분에, 엔지니어는 동축 마이크로파 VNA에서 동축 밀리미터파 VNA나 도파관 밀리미터파 VNA로 전달할 필요 없이, 동일 웨이퍼 상에서 광범위한 회로들을 측정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도파관을 연결할 필요가 없어 전체 웨이퍼 측정 시간을 단축하고 광대역 디바이스의 측정 정확도를 향상할 수 있으며, VNA 재설정 횟수가 줄어들기 때문에 웨이퍼 프로브 스테이션 비용 효율성도 높일 수 있다.

새로운 ME7838G는 보다 정확한 디바이스 특성화를 위해 보다 상위의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에서 온-웨이퍼 측정을 수행해야 한다는 사용자의 요구를 충족시킨다. VectorStar 기반 광대역 시스템은 더 정확한 모델링을 위해 DC에 가까운 디바이스에서부터 매우 높은 주파수를 필요로 하는 디바이스까지 특성화하여 설계 중인 시스템에 대한 신뢰를 제공한다.

 전자신문인터넷 유은정 기자 (judy695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