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전문기업 이디엄, '로그프레소'로 사명 변경… “브랜드 중심 역량 집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빅데이터 전문기업 이디엄, '로그프레소'로 사명 변경… “브랜드 중심 역량 집중”

빅데이터 전문기업 이디엄(대표 양봉열)이 '로그프레소(Logpresso)'로 사명을 변경하고 새로운 CI(Corporate Identity)를 발표했다. 핵심 제품 브랜드 로그프레소를 중심으로 사업역량을 집중하고 국내 빅데이터 플랫폼 대표 브랜드로 정체성을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로그프레소는 방대한 머신 데이터로부터 비즈니스 의사결정에 필요한 인사이트를 에스프레소 머신처럼 빠르게 추출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새로운 CI는 비정형 빅데이터를 고속으로 분석하는 데이터베이스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자동화된 의사결정을 표현한다.

회사는 2013년 범용 빅데이터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를 출시한 이래, 통합로그분석솔루션 '로그프레소 스탠다드'와 정보보호 통합플랫폼 '로그프레소 소나'를 선보였다. 100여개 고객사에 빅데이터 기반 정보보호, 이상거래탐지, 스마트팩토리, 실시간 마케팅, 사물인터넷(IoT) 분석 플랫폼을 구축했다.

작년에는 빅데이터 원천 기술과 사업성을 인정받아 우리은행 혁신성장센터에서 10억원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인력확충, 파트너 지원체계 개편과 국내외 기업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핵심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양봉열 대표는 “지난 7년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핵심 요소인 신뢰성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제공하고자 최선을 다했다”면서 “제2의 창업이라는 각오로 기술혁신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