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잡는 AI'…포스코, 국내 최초 약관 공정화 시스템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포스코 제공]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국내 최초 인공지능(AI)을 도입, 불공정 약관 철퇴에 나선다.

3일 포스코는 AI를 활용한 '약관 공정화 시스템'을 구축하고 2월부터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약관 공정화 시스템은 사업 파트너와 거래 약관을 딥러닝 기반 AI로 일괄 심사, 불공정한 부분을 자동 검출하고 법무 검토한다. 개선된 약관을 회사 표준으로 등록해 모니터링한다.

포스코는 계약서 1건당 평균 소요 시간이 기존 3시간에서 큰 폭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불공정 약관을 사전 근절, 법 위반 위험을 선제 예방할 것으로 전망한다.

현재 포스코는 하도급법상 부당특약 해당 여부를 AI 자동 검출 범위로 설정했다. 향후 공정거래법과 대리점법, 약관규제법 등 공정거래 관련 다른 법률까지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약관 공정화 시스템을 그룹사별 사업 특성에 맞게 개선할 것”이라며 “그룹사까지 활용 범위를 확대, 바람직한 공정거래 문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