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급상승 테마주 '전염병, 반도체, 이차전지, 안전자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월 급상승 테마주 '전염병, 반도체, 이차전지, 안전자산'

지난달 국내 주식시장을 달군 테마주는 '전염병' '반도체' '이차전지' '안전자산'으로 나타났다.

증권 애플리케이션(앱) '증권플러스'를 운영하는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지난달 모바일 주식 투자자의 인기를 얻은 분야별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전염병 △반도체 △이차전지 △안전자산 등이 상위에 올랐다고 4일 밝혔다.

국내 증시는 미·중 1단계 무역협상으로 꾸준히 상승하다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꺾였다. 이후 전염병 테마가 한 달간 57.79% 상승하며 1위 테마를 차지했다.

전염병 예방을 위해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의 판매가 급증하면서 마스크를 생산하는 오공이 한 달간 +179.88% 상승했다. 웰크론(+129.30%)이 뒤를 이었다. 손 세정제를 생산하는 깨끗한나라(+77.20%)와 신종 코로나를 빠르게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수젠텍(+49.37%), 랩지노믹스(+36.86%) 등이 수혜 기대감으로 크게 상승했다.

2위는 반도체 장비주가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시장 기대치보다 높은 약 25조원 반도체 투자를 발표한 점, 5G와 인공지능(AI) 발전으로 반도체 용량이 커지고 기기당 탑재량도 대폭 늘어나면서 비메모리 업황이 호황을 맞을 것이라는 증권사 분석이 영향을 끼쳤다. 비메모리 후공정 장비기업 테스나가 한 달간 25.39% 상승하며 섹터를 주도했다. 유니테스트, 테크윙 등이 뒤를 이었다.

3위는 5.97% 상승한 이차전지 관련주였다.

지난해 12월 30일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열린 모델3 차량인도 행사를 시작으로 판매가 시작되며 뉴욕 증시에서 테슬라 주가가 4% 넘게 급등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에 컨트롤 암을 공급하는 것으로 알려진 센트랄모텍이 98.95% 상승했다. 테슬라 수혜주로 분석된 우리산업이 10.50% 올랐다. 그 외 관련주로는 삼성SDI, 일진머티리얼즈, 아모그린텍 등이 선정됐다.

이 외에 신종 코로나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부각되며 달러 가치 상승(ETF)과 금·은 투자(ETF)가 크게 상승했다. 골판지, 택배 물류, 광고 등의 토픽이 10위권에 올랐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