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 필수 광물도 '친환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SK이노베이션 제공]
<[사진=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은 '책임 있는 광물 공급 연합(RMI)'에 가입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가입으로 SK이노는 인권·환경 문제에서 자유로운 배터리 생산 필수 광물을 구매한다. RMI 가입 기업들과는 사회, 환경 문제 해결 목적에서 협업을 강화한다. RMI에는 폴크스바겐, BMW, GM 등 다수 완성차 업체들이 가입해 있다.

SK이노는 앞서 작년 말 스위스 글렌코어와 체결한 코발트 장기구매건부터 RMI 기준대로 외부 심사를 받을 계획이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사업 전반에서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는지가 중요해진 시대”라면서 “친환경 성장전략 핵심인 배터리 사업이 원료 구매부터 생산, 공급, 재활용 등 모든 과정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