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인찬 GIST 교수, 약효 8배 오래가는 통풍 치료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지질체를 이용해 환자 몸 속에서 최대 8배 오래 지속하는 새로운 통풍 치료제 제조기술을 개발했다. 통풍환자의 고통과 비용 경감에 기여할 전망이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권인찬 신소재공학부 교수팀이 분자 크기가 작은 치료제에만 적용해온 지질체를 크기가 큰 치료 단백질인 통풍치료용 요산분해효소에 결합해 약효를 오래 지속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권인찬 GIST 교수팀이 개발한 통풍 치료제 약효 최대 8배 지속 가능한 기술 개발 개념도.
<권인찬 GIST 교수팀이 개발한 통풍 치료제 약효 최대 8배 지속 가능한 기술 개발 개념도.>

통풍을 일으키는 주원인인 요산을 인체에 무해한 물질로 바꿔주는 요산분해효소는 신장에서의 여과, 세포내 흡수, 분해 등으로 반감기가 짧아진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법으로 지질체 결합이 있지만 주로 분자크기가 작은 단백질에만 적용해왔다.

권 교수팀은 분자크기가 큰 치료단백질인 통풍치료용 요산분해효소에 지질체를 결합하는 새로운 방법을 고안했다. 요산분해효소와 지질체 사이에 링커를 도입한 결과 요산분해효소, 알부민, 세포막 특수한 수용체(FcRn)의 복합체 형성과 반감기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기존 통풍치료제 대비 최대 8배 정도 오래 약효를 지속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인찬 교수는 “통풍치료 기간과 비용, 환자 고통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향후 다양한 치료단백질에도 적용할 수 있는 방법도 연구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인찬 GIST 교수.
<권인찬 GIST 교수.>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