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자유한국당 "규제샌드박스 대폭 개선…스톡옵션 비과세 1억원 이상 차등감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유한국당은 창업에 필요한 규제를 걷어내는 '패스트트랙'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규제혁신 정책인 규제샌드박스를 대대적인 개편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벤처기업의 스케일업 지원 차원에서 스톡옵션 행사이익 비과세 한도를 1억원 이상으로 확대한다.

[이슈분석]자유한국당 "규제샌드박스 대폭 개선…스톡옵션 비과세 1억원 이상 차등감세"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혁신벤처생태계 정기 포럼에서 “벤처 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민간이 주도할 수 있도록 대대적으로 정책을 개선해야 한다”며 주요 벤처 공약 5가지를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규제 철폐 △벤처기업의 근로환경 보장 △스케일업 지원 강화 △창업재도전 지원제도 마련 △기업가 정신 확산 등이다.

먼저 송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규제혁신 정책인 '규제샌드 박스'의 취지가 퇴색됐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샌드'는 없고 '박스'만 있다”며 “모든 걸 박스에 가둬서 심사만 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속 확인 회신기한을 60일에서 최대 30일내 회신하는 것으로 수정하고, 실증특례 심시 기한을 법제화하고, 실증기간도 '2+2년'이 아니라 '6+6개월'로 단축시키겠다고 밝혔다.

또 벤처기업과 혁신IT 연구기관 등을 근로시간 특례제도 적용업종에 지정되도록 한다. 송 의원은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아마존은 자유스럽게 일할 수 있는 근로시간을 보장받고 있다”면서 “5대 특례업종이 있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벤처기업만이라도 예외적인 조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벤처기업 스톡옵션 행사이익 비과세 한도도 대폭 늘린다. 연 3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한도를 확대하고, 1억원 이상에 대해서 차등 감세하겠다고 제안했다. 또 창업실패를 딛고 일어날 수 있도록 성실실패자에게 정부가 신용과 자본 지원 등을 해주는 창업재도전 지원제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지자체 주민센터를 통해 창업교육을 시키고, 또 초등학교에서 SW 교육을 의무적으로 하고 있듯이 창업교육도 하는 것을 총선 공약으로 내 걸겠다”고 말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