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해 정보화사업에 3626억원투입 “스마트시티 박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시는 올 한해 총 1158개 사업, 금액으로는 3626억원의 정보화사업을 진행한다.

스마트도시와 관련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의 사업에 1014억원(약 28%)을 투자한다.

'서울시 전역 공공 와이파이(WiFi) 조성' 사업(116억원)은 서울시 전 지역에 공공 와이파이 4475대를 설치한다. 시민들의 모바일 접근성을 개선한다. 교통·안전·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통신, 활용하기 위한 사물인터넷(IoT) 전용 네트워크도 새로 구축한다.

민간 빅데이터와 공공데이터를 결합해 공동 활용하기 위한 '민관 공동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하수관로 결함탐지 시스템과 공공서비스 예약에 챗봇 시스템을 적용하는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선도적으로 도입해 행정서비스 혁신을 주도해 나간다.

스마트도시 분야 사업은 사물인터넷(IoT) 23건(109억 원), 빅데이터 15건(117억 원), 블록체인 3건(10억 원), 인공지능 7건(9억 원), 와이파이(WiFi) 9건(145억 원), CCTV 51건(312억 원)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내부행정의 개선을 위한 차세대 업무관리시스템 구축(행정국), 클라우드센터 정보 자원통합 구축(데이터센터), 빅데이터연구센터 슈퍼컴퓨터 서버실 구축(서울시립대학교) 등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1158개 정보화 사업은 기관별로 △서울시 437개(1825억원) △25개 자치구 568개(943억원) △투자·출연기관 153개(858억원)이다. 유형별로는 △시스템구축 91개(661억원) △전산장비 및 솔루션 도입 196개(583억원) △S/W개발 65개(136억원) 등이다. 서울시는 한국은행 취업유발계수를 적용하면 3807개의 청년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시는 중소ICT 민간기업에 공정한 사업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정보화사업의 상세한 사업계획과 발주일정 등을 관련 기업과 시민들에게 사전 안내하는 '2020년 서울시 정보화사업 발주 정보' 홈페이지를 운영한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시는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스마트도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과 같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활용해 행정서비스를 혁신하고 도시문제를 해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