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 장관 "신종 코로나 타격입은 항공업계, 전방위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10일 한국공항공사에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10개 항공사와 인천ㆍ한국공항공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갖고 지원을 약속했다. 사진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10일 한국공항공사에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10개 항공사와 인천ㆍ한국공항공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갖고 지원을 약속했다. 사진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국토교통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타격을 입은 항공업계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10일 한국공항공사에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10개 항공사와 인천ㆍ한국공항공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갖고 지원을 약속했다.

김 장관은 공항·항공기 방역체계를 재점검하고, 운항감축 및 이용객 감소로 인한 항공업계 피해 현황을 보고받은 뒤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감염의 위험에도 최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하는 항공사, 공항공사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등으로 위기에 처한 항공업계 현실을 감안해 보다 적극적인 지원방안을 시행하고자 한다”고 약속했다.

항공업계는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 미중 무역분쟁, 보잉 737 기체결함 등에 이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라는 연이은 악재를 맞고 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10일 한국공항공사에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10개 항공사와 인천ㆍ한국공항공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갖고 지원을 약속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10일 한국공항공사에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10개 항공사와 인천ㆍ한국공항공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갖고 지원을 약속했다.>

국토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항공여객 감소 추이는 과거 대비 빠르다고 분석했다. 2003년 사스는 발병 4개월 만에 항공여객 수요가 8.4% 감소했고, 2015년 메르스는 한달 새 12.1% 줄었다. 반면에 이번에는 2개월도 지나지 않아 31.5% 급감했다.

국토부는 2월 5일부로 중국노선 운항감축에 따른 항공사 부담완화를 위해 한-중 운수권과 슬롯 미사용분 회수유예 조치를 즉각 시행한 데 이어 추가 지원방안을 모색한다.

김 장관은 “중국노선 단항과 운항감축에 따른 대체노선 개설 등 사업계획 변경, 수요 탄력적인 부정기편 운항을 할 수 있도록 신속한 행정처리를 지원할 계획”이라며 “착륙료 등 공항시설사용료 납부유예 및 감면과 항공사 과징금 납부 유예 등 여러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또 “회의에서 논의되는 항공업계 건의내용도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하겠다”며 “이번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고 긴밀히 대응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