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2020]삼성전자, 새로운 10년 스마트폰 압도적 우위 선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S20 울트라를 소개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S20 울트라를 소개했다.>


리포트 표지
프리미엄 리포트
2020년 삼성 '갤럭시S'

삼성전자가 새로운 갤럭시 시리즈 10년의 서막을 열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10년이 시작이자, 글로벌 5세대(5G) 이동통신 원년인 2020년 폴더블폰을 포함한 스마트폰 헤게모니 선점을 선언했다.

삼성전자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S20 시리즈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20 △갤럭시S20 플러스 △갤럭시S20 울트라 등 갤럭시S20 시리즈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을 공개했다.

갤럭시S20 시리즈에는 초격차 기술을 구현, 스마트폰 미래 표준을 제시하고 궁극적으로 압도적 우위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갤럭시Z 플립은 삼성전자가 글로벌 스마트폰 폼팩터(형태) 변화 이니셔티브를 주도하겠다는 의지의 산물이다.

노태문 신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앞으로 새로운 10년은 사람이 소통하고 세상을 경험하는 방식이 완전히 변화할 것”이라며 “갤럭시S20는 5G 이동통신과 초고화소 이미지 센서의 인공지능(AI) 카메라를 탑재해 사진과 동영상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공유하며 소통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0 시리즈를 5G와 카메라에 특화했다.

기본형인 갤럭시S20과 갤럭시S20 플러스에 데일리 사진 기능, 갤럭시S20 울트라에 카메라 관련 기술을 집약했다. 사용자가 최상의 사용성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특히 갤럭시S20 울트라에 구현한 '100배' 고배율 망원 성능은 카메라 스펙 경쟁에 사실상 종지부를 찍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억800만화소 카메라는 단순 화소 수 증가가 아닌 노나-비닝 기술을 통해 저조도 환경에서도 선명한 고품질 결과물을 보장한다.

갤럭시S20 시리즈는 스마트폰 처음으로 초당 24프레임 8K 동영상 촬영을 지원하고, 5G 단독규격(SA)을 지원해 글로벌 5G 스마트폰 경쟁에서 비교 우위 선점을 위한 준비를 일단락했다.

삼성전자 두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은 '패션과 기술의 만남'이라는 콘셉트를 전면에 내세웠다. 폴더블 기술력을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으로 구현했다.

휴대성을 극대화한 디자인으로, 펼친 상태에서는 6.7인치로 일반 스마트폰과 유사한 사용성을 제공한다. 셀피 촬영 등에 최적화한 '플렉스 모드'는 스마트폰을 접음으로써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사용자경험(UX)을 제시한다.

폴더블폰 가격 부담도 줄였다. 240만원에 육박한 갤럭시폴드보다 약 80만원 저렴한 160만원대로 출고가를 책정했다. 삼성전자는 명품 브랜드 '톰 브라운'과 협업한 고가 한정판 에디션도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14일 갤럭시Z 플립을 국내에 출시하고 이어 20일부터 일주일간 갤럭시S20 시리즈 예약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갤럭시S20에 적용된 넘버링은 10년간 지속한 갤럭시S 시리즈의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앞으로 매해 출시 연도와 숫자를 일치시키겠다는 직관적인 브랜딩 전략이다. 하반기 갤럭시노트 신제품 역시 동일한 넘버링을 적용한다.

샌프란시스코(미국)=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