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표원, 올해 '국제표준활동지원사업' 수립…반도체·미래차·바이오 중점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 산업을 중점 지원하는 '2020년도 국제표준활동 지원계획'을 수립했다고 12일 밝혔다.

국표원은 지원계획을 바탕으로 ▲민간 표준 전문가 국제표준화기구(ISO)·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기술위원회 회의 참가 ▲국제표준화 회의 국내 개최 ▲ISO·IEC 기술위원회 의장·간사 활동을 지원한다.

국표원은 올해 계획을 바탕으로 국제표준기구 기술위원회 회의에 산학연 민간전문가 등 연간 320명이 참가하도록 지원한다. 국내에서 국제표준화 기술위원회·관련 대응 회의도 연간 30회 개최한다.

차세대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DNA(데이터·네트워크·AI)와 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 국제표준 활동을 중점 지원한다. '사실상표준화 전략 협의체'를 바탕으로 ISO·IEC 등 공적 국제표준과 사실상 표준화기구를 연계한다. 스타트업·중소중견기업이 국제표준 활동에 활발히 참여하도록 유도한다.

올해 상반기 한·중·일 3개국이 참여하는 '동북아표준협력포럼'과 'IEC YP 교육 프로그램'을 개최한다. 오는 8월에는 국제표준올림피아드를 국내에서 연다. 태평양지역표준협의회(PASC) 총회, 아프리카표준화기구(ARSO) 총회, 한-독 표준협력대화 등 국제회의에도 참여한다.

국내 임원 간 모임인 '국제표준리더스클럽'을 운영해 국제표준화 동향을 공유한다.

국제표준화기구에서 활동하는 우리나라 임원 수임자는 2002년 10명에서 지난해 216명으로 증가했다. 기술위원회 의장 20명, 간사 29명, 작업반(WG) 의장 167명이 활동하고 있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4차산업혁명 시대 혁신산업 국제표준화를 주도해 나가기 위해서는 기업을 비롯한 민간 관심과 참여가 중요하다”면서 “산학연 민간전문가가 국제 무대에서 경험과 네트워크를 충분히 쌓아 글로벌 표준전문가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