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여파...바른손부터 농심까지 수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생충 참고사진.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생충 참고사진.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기생충' 오스카상 수상에 따른 기대감으로 관련 업체 주가가 연일 급등하고 있다.

13일 코스닥시장에 따르면 영화·게임 콘텐츠 제작사 바른손이 나흘 연속 상한가를 기록 중이다. 바른손 주가는 전일 대비 1325원(29.88%) 오른 576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기생충이 아카데이 4관왕에 오른 지난 10일 이후 4거래일 연속 상한가다. 주가는 4일만에 3배 가까이 상승했다.

기생충 제작사인 바른손이앤에이 역시 급등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주가는 전일 대비 1140원(29.88%) 오른 4955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2거래일 연속 상한가다. 최근 4일 동안 2.5배 주가가 상승했다.

바른손은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자회사다. 바른손이앤에이는 바른손 지분 32.4%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바른손은 게임 VR(가상현실) 콘텐츠 제작과 외식사업, 영화 제작·투자 사업 등을 한다. 기생충에서는 투자에 참여했다.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등 4관왕에 오른 효과가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생충의 투자·배급 등을 맡은 CJ ENM의 주가도 전일 대비 1만3100원(8.65%) 상승한 16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컴퍼니케이도 상한가를 기록했다. 전일 대비 2930원(29.54%) 상승한 1만28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컴퍼니케이는 기생충에 투자한 바 있다.

반면에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라면 '짜파구리' 주재료인 짜파게티와 너구리 제조사 농심은 500원(0.19%) 내린 25만7500원으로 하락하면서 조정을 받았다. 지난 3거래일간 농심은 주가가 10% 넘게 올랐다.

그러나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이 기업의 실적과 직접 연동되기 어렵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바른손과 바른손이앤에이를 '투자 경고 종목'으로 지정했다. 투자 경고 종목으로 지정되면 추가 상승 시 매매거래가 정지될 수 있다. 바른손이앤에이는 지난해 6월 기생충이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이후에도 투자 경고 종목으로 지정된 바 있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