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들 다쏘시스템 시니어 매니저 "VR·AR 몰입형 기술, 제품 디자인 협업·제작 활발히 적용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데이비드 랜들 다쏘시스템 솔리드웍스 전략 비즈니스 개발 시니어 매니저가 미국 내슈빌 뮤직시티센터에서 열린 다쏘시스템 3D 익스피리언스 월드 2020에서 XR 산업 적용 가능성을 전하고 있다.
<데이비드 랜들 다쏘시스템 솔리드웍스 전략 비즈니스 개발 시니어 매니저가 미국 내슈빌 뮤직시티센터에서 열린 다쏘시스템 3D 익스피리언스 월드 2020에서 XR 산업 적용 가능성을 전하고 있다.>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XR 기술이 제품 디자인 리뷰와 협업에 활발히 적용될 것입니다. 제품 출시 후 문제 해결과 세일즈·마케팅까지 활용 범위도 넓어질 것입니다.”

데이비드 랜들 다쏘시스템 솔리드웍스 전략 비즈니스 개발 시니어 매니저는 미국 내슈빌 뮤직시티센터에서 열린 '다쏘시스템 3D 익스피리언스 월드 2020'에서 XR 산업 적용 가능성을 이 같이 전망했다.

랜들 매니저는 “세계 흩어진 디자인 팀이 리모트 방식으로 리뷰하고 협업하는데 XR기술이 유용하다”면서 “디자인 부분 협업에서 XR 관련 수요가 가장 클 것”이라고 말했다.

다쏘시스템은 지난해 솔리드웍스 비주얼에 XR 기능을 추가했다. 이용자는 XR 엑스퍼트 내에서 이미지를 만들고 파일을 외부로 보낼 수 있다.

랜들 매니저는 “XR 관련 18개가량 파트너사가 함께 이용자가 프로그램을 안정적으로 활용하도록 지원한다”면서 “고객 피드백을 받아 계속 성능을 업그레이드한다”고 말했다.

다쏘시스템은 XR 기술을 다양한 영역 접목을 시도한다.

랜들 매니저는 “제품 출시 후 문제가 발생하거나 유지보수가 필요할 때도 VR 등 XR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면서 “세일즈 마케팅에서도 몰입형으로 제품 특징, 기능 등을 전달할 수 있어 XR 활용 범위는 무궁무진하다”고 설명했다.

다쏘시스템은 VR, AR 등 XR 기술 환경에서 콘텐츠를 제작하는 단계까지 준비한다.

랜들 매니저는 “아직 기술이 더 성숙해야하고 시장도 준비가 덜 된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몰입형 환경에서 협업하거나 제품을 리뷰하는 수준을 넘어서 콘텐츠까지 직접 제작하는 단계까지 이르도록 지속 연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랜들 매니저는 과거 VR 관련 회사를 창업 후 다쏘시스템에 매각 후 솔리드웍스에 합류했다.

그는 “현재 상상하는 많은 것이 현실화되기 위해서는 XR이 더 성숙해야 한다”면서 “헤드셋이 높은 해상도를 제공하면서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돼야 XR 대중화를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VR에 비해 AR 시장은 성장이 더딘 편”이라면서 “최근 오큘러스가 미국에서 기록적 판매를 이뤄냈듯 AR도 VR처럼 빠른 속도로 발전할 것이라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내슈빌(미국)=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