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공공 페이퍼리스 촉진 시범사업 공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페이퍼리스 촉진 시범사업'을 다음달 31일까지 공모한다. 종이 기반 대국민 고지와 안내문을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도록 한다.

민방위 훈련 통지, 주민세·재산세 고지 등 대국민 파급력이 높은 대민 업무 기관과 전자화 고지 대상 서비스를 6개 과제 내외로 선정한다. 선정된 기관에는 최대 2억원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첫 시범사업을 통해 국세청과 서울시청 등 행정·공공기관 7곳에 우편 고지와 안내문을 모바일로 고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 구축을 지원했다. 카드사와 밴(VAN)사 등 민간 컨소시엄을 통해 김밥천국 등 소상공인 가게도 종이영수증 대신 전자영수증을 발급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는 공공·행정기관에서 발행하는 대국민 고지와 안내문뿐만 아니라 사업 대상을 민간 분야로 확대해 종이문서 발행에 소모되는 사회 비용을 절감한다. 전자문서 이용 환경을 사회 전반으로 확산한다.


박윤규 정보통신정책관은 “관행적으로 발행하는 종이 고지서를 모바일 기반 수단으로 과감하게 대체해야 한다”면서 “공공·행정 서비스뿐만 아니라 금융, 유통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로 전자고지 지원 대상을 확대해 국민 체감효과를 높이고 대국민 전자고지를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사업설명회는 다음달 2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가락청사에서 열린다. 공모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KISA 전자계약시스템 홈페이지 지원공고 게시판과 '알리오' 입찰공고 게시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