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이차전지 확대로 커지는 분리막 시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차전지 시장 확대에 따라 주요 소재 가운데 하나인 분리막 수요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이차전지 시장조사 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이차전지 분리막 수요는 2019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연평균 성장률이 38%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분리막은 이차전지를 구성하는 주요 소재 가운데 하나다. 이차전지에서 양극활물질과 음극활물질의 접촉을 막는 동시에 이온이 오가는 통로 역할을 한다.

2019년 세계 분리막 시장 규모는 총 28억㎡였다. 2025년 수요는 약 193억㎡로 예상됐다.

습식분리막과 건식분리막 비율은 2019년 약 62대38에서 2025년 72대28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보인다. SNE리서치는 “승용 전기차 보급 활성화가 진행되면서 습식분리막 비중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습식분리막과 건식분리막은 제조 방식에 따라 구분된다. 습식분리막은 제조 공정이 복잡하고 필요로 하는 소재가 많은 편이다. 이 때문에 건식분리막 대비 단가가 높지만 박막화가 가능해 높은 에너지 밀도 확보에 용이하다. 대체로 승용 전기차 이차전지에 많이 사용된다.

반면에 건식분리막은 제조 단가가 낮지만 박막화가 어렵다. 이 때문에 높은 에너지 밀도를 요구하지 않는 에너지저장장치(ESS)나 전기 시내버스 등에 주로 사용된다.

[데이터뉴스]이차전지 확대로 커지는 분리막 시장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