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확진자 5명 추가…총 51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19일 경북대 병원에 긴급 이송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19일 경북대 병원에 긴급 이송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16시 현재 확진환자 5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51명으로 늘었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5명은 모두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현재까지 확인됐다. 이에 따라 31번째 환자 관련 사례는 15명(동일한 교회 14명, 병원 내 접촉자 1명)이며 추가적인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날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인 의사환자는 1만1122명이다. 이 가운데 997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1149명은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