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립유치원 3월부터 'K-에듀파인' 전면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음달 1일부터 전국 3801개 모든 사립유치원이 수입·지출을 전산 관리하는 'K-에듀파인'을 도입한다.

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국가관리 회계시스템인 '사립유치원 K-에듀파인'을 개통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달 19일 예산편성 기능이 개통됐고 3월 1일 수입과 지출 관리 기능이 시스템에 포함된다. 5월에는 클린재정 기능도 추가된다.

K-에듀파인은 사립유치원의 투명한 회계운영을 위해 지난해 원아 200명 이상 및 희망 사립유치원 총 1320개원을 대상으로 도입됐다. 지난달 유치원 3법이 통과되면서 모든 사립유치원이 적용 대상이 됐다.

사립유치원 K-에듀파인. 자료=교육부
<사립유치원 K-에듀파인. 자료=교육부>

'사립유치원 K-에듀파인'은 사립유치원의 특성을 반영했다. 사업관리, 예산관리, 수입관리, 지출관리, 예산결산 등 5개 회계 기능을 기본으로 한다. 세무관리, 재정분석, 클린재정 등 3개 편의 기능으로 유치원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재정분석 기능으로 납입금 수납실적, 현금출납부 등 현황을 분석하고 클린 재정기능으로는 비정상적인 사용패턴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K-에듀파인을 통해 모든 수입과 지출 이력이 투명하게 관리될 전망이다. 보조금, 지원금, 수익자부담금 등 재원에 따라 세입과 세출 예산을 편성해 수입지출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부정지출도 예방할 수 있다.

교육부는 새로 도입하는 사립유치원을 위해 사용자 교육과 원격 지원 등 상시 지원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사용자교육을 위한 강사 337명을 선발하고 기능교육을 위한 집합교육 시스템 매뉴얼과 시나리오 등을 제공했다.

소규모 사립유치원을 지원하는 기능도 넣는다. 2학급 이하 소규모 유치원은 원감 없이 원장 1인으로 결재선을 겸직케 하고 지출관리 중 품의를 제외해 운영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개선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0일 K-에듀파인을 처음 도입하는 사립유치원인 청주 가경유치원을 방문했다.

2020회계 예산을 실제로 편성하는 과정을 지켜보고, 학부모 및 유치원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현장 안착을 위해 유치원과 학부모가 바라는 점이 무엇인지 의견을 들었다.

유 부총리는 “교육부는 사립유치원 K-에듀파인이 현장에 안착해 사립유치원이 국공립 유치원과 더불어 학교로서 공공성을 갖고 더욱 신뢰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