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봉준호 감독 만나 오찬…짜파구리 메뉴도 소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제작진, 배우 초청 오찬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은 봉준호 감독.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제작진, 배우 초청 오찬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은 봉준호 감독.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을 만나 “영화 산업 융성을 위해 영화 아카데미 지원을 늘리고 확실히 돕겠다. 그러나 간섭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의 제작·출연진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오찬에는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및 봉 감독을 비롯해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E&A 대표, 한진원 작가 등 제작진 12명, 송강호·이선균·조여정 등 배우 10명,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에게 큰 자부심과 용기를 줬다며 봉 감독 등에게 사의를 표했다. 송강호씨는 문 대통령 부부에게 봉 감독이 쓴 각본집 두 권을 선물로 증정했다. 오찬 메뉴에는 영화에서 화제가 된 '짜파구리'(짜파게티와 너구리 라면을 섞어서 끓인 요리. 영화 '기생충'에서 빈부격차를 보여 주는 소재로 등장)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제작진이 선물한 포스터로 화제를 모은 눈가리개를 착용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등 제작진과 배우들을 초청해 오찬을 했다.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제작진이 선물한 포스터로 화제를 모은 눈가리개를 착용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등 제작진과 배우들을 초청해 오찬을 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우리 영화 100년사에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 것도 아주 자랑스럽고, 오스카에서도 새로운 역사를 썼다는 사실이 아주 자랑스럽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방탄소년단(BTS)을 비롯한 K팝, 한국 드라마, 주요 국제 음악콩쿠르에서의 한국인 수상 등을 언급하며 “한국은 문화 전반에서 변방이 아닌 세계 중심부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문화예술 산업 분야의 저변이 풍부하다거나 두텁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영화 제작 현장이나 배급·상영 유통구조 등 문화예술계에도 영화 '기생충'이 보여 준 불평등이 존재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영화 제작 현장에서 표준 근로시간제, 주52시간 등을 준수한 봉 감독과 제작사에 경의를 표하면서 “영화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복지가 잘되도록 노력하고, 영화 유통 구조에서도 독과점을 막을 스크린 상한제가 빨리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봉 감독은 “지난해 칸 영화제부터 아카데미까지 대장정을 거쳐 여기까지 왔는데 (제작진·출연진이) 근래 많이 모인 적이 없었다”면서 “영광스럽게 청와대에서 대장정을 마무리하게 돼 기쁘다”고 답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