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 2명 코로나19 감염증 2차 검사에서 '음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허태정 대전시장(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이 21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격리됐던 대전시민 2명이 2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이 21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격리됐던 대전시민 2명이 2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타나 충남대병원에 격리됐던 대전시민 2명이 2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서구에 사는 30대 여성 1명과 40대 여성 1명에 대한 2차 정밀 검사 결과, 최종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들은 이날 0시께 1차 검사에서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아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30대 여성은 최근 가족들과 함께 베트남으로 여행을 다녀 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여성은 귀국 다음날인 지난 20일 발열 증세를 보였다.

40대 여성은 감기 증세로 의원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대전시는 시 역학조사관과 의료진 등의 판단을 토대로 이들의 퇴원 및 자가격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가족을 비롯한 접촉자들은 자가격리 조치를 해제한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시 역학조사관과 의료진 등의 판단에 따라 이들의 거취를 결정할 것”이라면서도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기에 바로 퇴원시키기는 어려울 것이라 예상된다”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