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 C-ITS' 사업 종료...후속 사업 장고 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6년간 시범사업…올 연말 종료
지자체 이관·새 기술 검증 등 검토
뚜렷한 계획 없어 졸속처리 우려

C-ITS 시범사업 개념도. 출처=C-ITS 홍보관
<C-ITS 시범사업 개념도. 출처=C-ITS 홍보관>

대전~세종 간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사업이 올해 종료되지만 후속 계획이 없어 졸속 처리가 우려된다. 대전~세종 C-ITS는 지난 6년 동안 도로에서 차량·도로 간 통신 테스트를 통한 자율주행자동차 인프라 구축이 목적이었다. 후속 사업 없이 종료되면 그동안 투자한 실증 인프라가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대책이 필요하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말 C-ITS 시범사업 종료를 앞두고 고심하고 있다. 대전~세종 C-ITS를 지방자치단체에 이관하거나 새 기술을 검증하는 사업으로 추진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자체에 이관하면 해당 지역이 자체 사업을 추진할 때 활용할 수 있다. 지자체가 앞다퉈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하는 만큼 업계 투자 유치에 긍정적 역할을 할 수 있다.

문제는 관련 설비의 유지·보수와 운영을 위해 지자체가 직접 자금을 투입해야 한다는 것이다. 6년 동안 진행된 시범사업에는 매년 수십억원이 투입됐다. 단말기 정보를 수집하는 노변 기지국과 함께 도로 곳곳에 돌발 상황 검지기나 보행자검지기, 도로기상정보시스템 등을 운용해야 한다. 소프트웨어(SW)를 운용하고 보안 인증을 해 주는 C-ITS 센터도 지자체가 책임져야 한다.

새로운 통신 규격을 테스트하는 신규 사업 안도 검토에 들어갔다. 범부처 차원에서 지난해 미래차 전략을 발표했다.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주요 도로에 미래차 운영을 위한 핵심 설비를 설치한다는 구상이다. 해당 사업의 유력 후보지로 대전~세종이 떠오른다. 국토부 관계자는 23일 “많은 데이터를 쌓은 사업인 만큼 시범사업 기간이 만료된다고 해서 사업을 종료할 수는 없다”면서 “사업을 이어 갈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C-ITS 1단계 사업이 서울·제주·울산·광주 등지로 확산된 만큼 대전에서는 2021~2024년에 2단계 사업을 추진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ITS는 차량이 주행 중 운전자에게 주변 교통 상황은 물론 낙하물 같은 갑작스러운 사고 위험 정보를 실시간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기존 ITS와 달리 차량으로부터 직접 정보를 수집하고 알려주는 양방향 구조다. ITS 차세대 버전으로 시작해 자율주행자동차 발전과 함께 중요도가 커졌다. 정부는 2014년부터 C-ITS 시범사업을 대전~세종 간 87.8㎞ 구간에서 시행했다. 3000대 체험단을 모집해 단말기를 나눠 주고 정보를 수집했다. 통신·보안 등 기술이 업그레이드될 때마다 실도로 테스트 역할을 했다. 시범사업은 올해 종료된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