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초비상]코로나19 위기 경보 '심각' 상향…정부, 초중고 개학 연기, 학원 등원 중지 권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감염병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상향했다. 유치원과 초중고·특수학교 개학은 일주일 연기했다. 학원의 휴원 및 등원 중지도 권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았다. 지금부터 며칠이 매우 중요한 고비”라며 전염병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심각 단계는 국가 위기가 발생한 것으로 본다. 학교·학원의 휴교·휴원 등을 검토할 수 있다. 대중교통·철도·선박 운행 제한도 가능하나 이번 대책에서는 빠졌다.

문 대통령은 “전문가 권고에 따라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올려 대폭 강화한다”면서 “질병관리본부 중심 체제의 일관성을 유지하나, 국무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한다”고 말했다.

전염병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로 이뤄진다. '심각' 단계는 신종 감염병의 전국적 확산 징후가 나타날 때 내려진다.

문 대통령은 강력한 대응에 주저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발원지인 신천지교회에 대해선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다. 호흡기 환자와 일반 환자를 분리하는 국민안심병원 운영, 전화상담 처방과 대리 처방도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지방자치단체 역할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방역 역량을 적극 발휘해야 한다”면서 “국민도 정부와 지자체, 의료진 노력에 동참해야 지역사회 감염을 막을 수 있다. 정부를 신뢰하고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도 범정부대책회의 후 구체적인 후속조치를 밝혔다.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 특수학교의 2020학년도 개학을 다음달 2일에서 9일로 일주일 미룬다. 학원의 휴원 및 등원 중지를 권고한다. 시도 교육청과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학원점검을 실시한다. 향후 상황을 고려해 추가 개학연기 조치 여부도 검토한다.

코로나19의 해외유입차단, 환자 발견 및 접촉자 격리 등 봉쇄정책도 실시한다. 지역사회 확산 차단 및 최소화를 위한 전략을 지속 추진키로 했다. 사업주에 대해선 진단서 없이도 병가 인정이 가능하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