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그룹, 세계 1위 업체 DJI 손잡고 드론 사업 공동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글과컴퓨터그룹, 세계 1위 업체 DJI 손잡고 드론 사업 공동 추진

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 김상철)이 DJI와 손잡고 드론 사업을 추진한다.

양사는 △드론 교육사업 협력 △DJI 아카데미 공동 운영 △양사 브랜드 활용 교육사업 △공공안전 드론 신제품 개발·유통 △신기술 협력 등을 위한 공동사업 추진계약을 체결했다.

한컴그룹은 이번 계약체결로 DJI UAS(무인항공시스템) 교육 서비스 솔루션 일환인 DJI 아카데미 운영권을 인가받아 드론 파일럿을 양성한다.

DJI 아카데미는 DJI가 개발한 커리큘럼 기반 교육 솔루션 프로그램이다. 사업을 추진하는 한컴위드는 자사 가상현실(VR) 드론 시뮬레이터, 한컴 아카데미 교육 시스템, 가평 58만평 부지 등을 활용해 DJI와 함께 국내 최대 드론 아카데미를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드론 교육과정은 기본적으로 기초이론 습득, 기본비행연습을 거쳐 다섯 가지 산업 분야별 현장비행교육에 이르는 과정으로 구성된다. 야외공간이 필요한 현장비행교육은 가평 부지 내 시설을 마련해 규제와 제약에서 자유로운 환경 기반 드론 실습 공간을 조성한다. 국내 드론 교육에서 취약했던 전기 점검·안전 점검·항공 촬영·건설 측량·농업 등 산업별로 특화된 전문 교육 과정을 도입한다.

한컴그룹은 상반기 내 국내 DJI 드론 아카데미설립을 완료한다. 교육센터 모집을 시작으로 하반기까지 전국으로 거점을 확대한다.

한컴그룹은 개인안전장비 1위 기업 한컴라이프케어 소방 안전 장비 기술력을 연계해 DJI와 공동으로 소방 등 다양한 공공안전 분야 활용한 드론 개발도 논의 중이다. 양사는 향후 공동 연구소 설립으로 본격적 기술 협력 확대도 검토 중이다.

김현수 한컴위드 대표는 “정부 규제도 완화되고 공공·산업 분야에서 드론 활용도 급증하지만 아직 산업 분야별 전문 인력 수요에 대응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면서 “DJI 세계적 드론 기술과 이를 다양한 국가와 분야에 적용해온 차별화된 경험을 국내 도입·전파로 한국 드론 시장 성장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