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뇌연구원, 코로나19 대응 출입구 발열감지카메라 설치와 방역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뇌연구원(원장 서판길)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근 코로나19 확산대비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24일부터 본관 정문 출입구에 발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정문을 제외한 모든 출입문을 통제하고 있다.

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이 관계자들을 긴급 소집해 코로나19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이 관계자들을 긴급 소집해 코로나19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뇌연구원은 서판길 원장 주재로 개최한 이번 긴급대책회의에서 첨단뇌연구장비 등 중요 인프라 시설의 바역대책 등을 논의했다. 연구원은 실험동물이 사육되는 실험동물센터, 영상이미지 분석장비 등을 갖춘 첨단뇌연구장비센터에 대해 멸균, 청정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고도의 검역시스템을 재점검하고 방역을 강화한다.

각 연구실과 사무실에는 손세정제, 소독기, 플루건(flugun) 등을 비치하고 주기적으로 살균 소독해 직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방침이다.

한국뇌연구원은 24일 청사 내 정문 출입구에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 직원 출입시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한국뇌연구원은 24일 청사 내 정문 출입구에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 직원 출입시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공공기관 차량 2부제를 일시중단하고, 각종 학술회의나 세미나를 연기했으며 불가피하게 개최하는 행사에는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확진환자 발생에 대비해 건물 내 격리장소를 지정하고, 정기적으로 손씻기와 마스크 착용을 안내하는 등 안전한 연구환경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