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양학 대가 토니 목 교수, 루닛 어드바이저로 합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세계적인 임상 종양학자 토니 목 홍콩 중문대학교 교수를 자문 위원으로 영입했다고 24일 밝혔다.

루닛의 자문 위원으로는 미국 영상의학계의 선구자 엘리엇 시걸 박사와 유방영상학계의 오피니언 리더 린다 모이 박사, 칸 시디키 존스홉킨스대 박사 등 각 분야 세계적 권위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종양학 분야를 담당하는 자문 위원은 토니 목 교수가 최초다.

토니 목 교수는 NEJM(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사이언스, 란셋, 네이처 메디슨, 미국 임상종양학회지 등 세계 유수 저널에 240개 이상 논문과 책을 출판한 최고 전문가다.

서범석 루닛 대표(오른쪽)가 토니 목 교수(왼쪽)를 자문 위원으로 영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루닛)
<서범석 루닛 대표(오른쪽)가 토니 목 교수(왼쪽)를 자문 위원으로 영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루닛)>

그의 주요 연구 관심사는 폐암에서의 바이오마커 및 분자 표적치료 연구다. 토니 목 교수는 폐암에 정밀 의학적용을 도입한 최초의 획기적 연구였던 IPASS(IRESSA Pan-Asia Study) 논문 총책임자이자 제1 저자였다.

또 그는 현재의 폐암 치료법을 정의하는 데 큰 도움이 된 FASTACT 2, PROFILE 1014, IMPRESS, ARCHER 1050, ALEX, AURA 3 및 KEYNOTE 042를 포함한 여러 국제 3상 연구를 주도했다. 그의 연구결과는 2017 미국임상종양학협회(FASCO) 펠로우쉽, 2018 유럽종양학회(ESMO) 평생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토니 목 교수는 “AI는 의사들이 이전에 볼 수 없거나 보기 힘들었던 부분을 보게 해줌으로서 의학적 판단 능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암 환자 진단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며 “현재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유방 촬영술, 흉부 엑스레이, CT 스캔 등과 함께 AI는 초기 암 발견을 위한 필수 도구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토니 목 교수가 루닛 임직원들에게 인공지능과 암 치료에 관한 특별강의를 진행했다. (사진=루닛)
<토니 목 교수가 루닛 임직원들에게 인공지능과 암 치료에 관한 특별강의를 진행했다. (사진=루닛)>

그는 “AI는 의사들이 암을 치료하는데 사용하는 로봇 수술이나 바이오마커 선택을 넘어 의료 상담 등의 영역까지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토니 목 교수는 루닛 연구진들에게 특정 암 치료에 대한 반응을 정확하게 예측하는 AI 바이오마커의 연구·개발에 관해 조언할 예정이다.

루닛이 개발한 바이오마커 기술은 초기 유방암의 보조 화학 요법과 진행성 폐암의 면역관문억제제에 대한 반응을 예측하는 조직 기반 바이오마커로 다양한 국제 대회에서 검증된 딥러닝 기술을 적용했다. 이 기술과 관련해 루닛은 지난해 미국 암 연구협회(AACR)와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에서 연구초록을 발표하며 주목받기도 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