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코로나19 피해소상공인에 4000억 금융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은행(행장 손태승)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4000억원 규모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보증기관 특별출연을 통한 3000억원 규모 보증서대출 지원, 특별 경영안정자금 1000억원 등 총 4000억원을 푼다.

지원 대상은 음식, 숙박, 관광업 등을 영위하는 소상공인이다. 현재 코로나 관련으로 보증기관에 출연을 확대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지역보증기관의 보증서발급 현장실사 대행업무를 현재 9개 지역에서 기타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착한 임대운동'에 동참하는 건물주에 대해 대출금리와 수수료 등을 우대할 예정이다. 특히 대구, 경북지역 전 소상공인 중 희망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환 연장과 여신 분할상환 유예를 지원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해 특별 경영안정자금 1000억원도 지원한다. 대출금리는 최대 1.3%P까지 우대한다.

중국으로부터 수출환어음 입금지연으로 발생하는 가산금리(1.5%)를 면제하고 있으며, 해당어음 부도처리 기간을 최장 90일까지 연장했다. 수입기업 수입신용장 수수료를 우대하고 피해기업에 대한 각종 경영지원과 무역관련 정보도 제공한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