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코로나19 확산 차단…재택근무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그룹, 코로나19 확산 차단…재택근무 확대

SK그룹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린빌딩 근무 인원을 최소화한다.

SK그룹은 24일 안전환경경영 비상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대책 방안을 확정했다. SK그룹은 다음날인 25일부터 관계사별 상황에 맞춰 재택근무를 확대 시행한다. 대상은 필수인원을 제외한 전 구성원이다. 구체적 시행 기간 및 세부 운영 방안 등은 각 관계사가 자체적으로 정해 시행한다.

을지로 SKT타워의 SK텔레콤 직원들은 다음 달 1일까지 재택근무를 권장한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기간이 연장될 수 있다. 서린빌딩에는 SK㈜를 비롯해 SK이노베이션, SK E&S 등 다양한 계열사가 입주해있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