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에서 홈쇼핑 콜센터 여성 확진자 발생..충북 총 6명으로 증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주에서 홈쇼핑 콜센터 여성 확진자 발생..충북 총 6명으로 증가

충청북도 청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또 나왔다. 25일 하루 동안 도내에서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충북지역 확진자는 모두 6명으로 늘었다.

충청북도와 청주시는 이날 오후 청주 하나병원으로부터 A(24·여)씨의 검체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왔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기침, 가래 등의 증세를 보여 지난 24일 하나병원을 방문했고, 병원 측은 서울의 전문 기관에 검체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청주의 한 홈쇼핑 콜센터에 근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대구와 경북 청도를 다녀왔다고 말하고 다니는 주취자와 같은 술집에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 주취자는 검사 결과 '음성'이었다.

방역당국은 A씨를 충주의료원 음압병실에 입원하도록 한 뒤 감염경로와 접촉자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음성군에 사는 B(51)씨와 충주시에 거주하는 (35·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각각 받았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