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코로나19 극복에 300억원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 코로나19 극복에 300억원 지원

삼성은 26일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의료용품, 생필품 등 300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삼성은 손소독제 등 의료용품, 자가격리자와 취약계층을 위한 생필품 키트, 의료진을 위한 면역령 강화 건강식품세트 등 구호물품과 구호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다.

긴급지원에는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등 삼성 14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주요 계열사들은 26일 임시이사회 및 경영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 관련 기부금 지급을 의결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국민 성원으로 성장한 삼성은 지금과 같은 때 마땅히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함께 해야 한다”면서 “이번 일로 고통 받거나 위기 극복에 헌신하는 분들을 위해 미력하나마 모든 노력을 다하자”고 말했다.

삼성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들이 안정적으로 경영을 이어갈 수 있도록 1조원 규모 펀드를 조성해 운영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물품 대금 1조6000억원을 조기 지급하는 등 총 2조6000억원 규모 긴급 자금도 지원했다.

중국 정부 지침이나 중국 내 물류·통관 현황 등 중국 관련 정보를 협력사들과 공유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협력회사 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13일에는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경기 활성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협력사에 지급하기로 했으며, 화훼 농가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꽃 소비 늘리기'에도 동참하고 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