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코로나19 대응 재택근무 확산에 협업플랫폼 중소기업 대상 무상 지원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HN, 코로나19 대응 재택근무 확산에 협업플랫폼 중소기업 대상 무상 지원 시작

NHN(대표 정우진)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한 재택근무 시행을 앞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협업 플랫폼 '토스트 워크플레이스 두레이'를 무상 서비스한다.

무상 지원 서비스는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신규 가입 및 적용하는 모든 중소·중견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서비스 이용 인원 수 제한없이 프로젝트. 메신저, 화상회의 등 협업 서비스를 기본 3개월 무료로 제공한다. 이용을 원하는 기업은 공식 홈페이지에 개설된 무료 체험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토스트 워크플레이스 두레이는 프로젝트 기반 업무 수행이 가능하고, 메신저, 메일, 캘린더, 드라이브 등 업무 협업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갖춘 클라우드 기반 올인원 협업 플랫폼이다.

대면 업무가 불가능한 재택근무를 보완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 최대 6자간 화상 통화가 가능하며, 화상 연결 시에도 PC 화면 공유 및 화이트 보드 기능 등을 통해 실시간 협업이 가능하다. 모든 서비스가 PC와 모바일에 자동 호환되며 시공간의 제약없이 활용할 수 있다.

백창열 NHN 워크플레이스개발센터장은 “재택근무로 발생할 수 있는 업무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신규 가입 기업 대상 무상 지원을 결정했다”며 “재택근무에도 평소와 동일한 업무 생산성 및 효율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